광주 서구, ‘착한’ 마을활동가 24명 배출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사회

광주 서구, ‘착한’ 마을활동가 24명 배출

지난달 21일부터 11일까지 총 6강 20시간 과정으로 진행
‘착한도시 서구’ 실현 위한 마을공동체 역량강화

착한도시 서구==--.jpg

 광주광역시 서구(구청장 김이강)가 ‘착한’마을활동가 24명을 배출했다.

마을일꾼 육성에 앞장서고 있는 서구는 마을활동가 성장 지원을 위해 ‘세상에서 가장 큰 대학(세큰대) 서구’ 교육과정을 운영중에 있다.

이번 교육은 서구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선정단체 회원과 서구민을 대상으로 지난달 21일부터 11일까지 총 6강, 20시간 과정으로 진행됐다.

특히 11일 수료식에서는 송지현 사단법인 마을 이사의 ‘마을공동체 활동의 가치와 역할’특강을 시작으로 마을활동 준비를 위한 ▲계획 ▲회의 ▲사진 ▲기록 등 실전 주제를 중심으로 각 분야 전문가 및 선배 마을활동가들의 생생한 경험과 코칭 강의가 이어졌다.

마을활동가들은 향후 마을 현장 교육 시간강사 및 컨설팅을 지원하는 마을·아파트공동체전문지원단으로 활동하며 민관 협력으로 함께하는 서구형 마을공동체 조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맡게 될 예정이다.

김이강 서구청장은 수료식에서 “마을활동의 선한 영향력이 ‘착한도시 서구’의 사회적 가치 확산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”며 “마을의 가치를 키워나가는 서구 마을리더로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말했다. 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